시력교정클리닉 / 노안
나이를 먹어 가까운 것이 잘 보이지 않게 되는 현상. 의학적으로는 노시(presbyopia)라고 합니다. 눈의 조절기능이 약해지기 때문에 일어나는 것으로, 근시나 원시 등의 굴절이상과는 별개의 문제입니다. 굴절 이상이 없는 상태를 정시(正視)라고 하는데, 정시의 눈으로는 멀리 볼 때 망막에 초점이 맞게 되어 있으며, 가까이 볼 때에는 모양체근이라는 눈 안의 근육으로, 렌즈의 역할을 하는 수정체를 부풀게 하여 망막에 초점을 맞춥니다.
이와 같이 수정체의 두께를 변화시켜서 필요한 거리에 초점을 맞추는 기능을 눈의 조절이라 합니다. 그런데 노안은 수정체가 딱딱해지거나, 탄력이 약해지기 때문에 이 조절기능이 떨어져 가까운 곳을 분명히 볼 수 없게 됩니다. 굴절이상의 경우는 조절되지 않은 상태에서 먼 거리를 볼 경우 망막에 상을 맺지 않는 상태를 말하기 때문에, 노안과는 본질적으로 다릅니다. 보통 수정체의 굴절률을 디옵터(diopter;D)라는 단위로 나타내는데(렌즈 초점거리의 역수로, 3D라고 하면 1/3m의 초점거리 렌즈를 나타낸다), 조절능력은 연령과 함께 약해집니다.
어린아이는 10D 이상까지 조절능력이 있고(즉 10㎝ 이내의 것도 보인다) 40세는 4D(25㎝까지), 50세는 1D(1m까지)가 되고, 60세는 거의 없어져 버립니다. 정시인 사람이 눈 앞 25㎝의 거리 즉, 명시거리를 분명히 보기 위해서는 4D의 조절이 필요하므로, 4D 이상의 조절능력이 있는 40세까지는 불편이 없지만, 50세에는 1D밖에 조절할 수 없으므로, 3D의 조절력이 부족한데. 이것이 노안이며, 이 부족한 것을 보충하기 위해서는 3D의 볼록렌즈가 필요합니다.
근용안경은 가까운 곳을 볼 때 사용하는 것으로, 근시나 원시를 교정하는 원용(遠用)안경과 구별됩니다. 노안경이 필요하게 되는 연령은 정시인 사람으로 42∼43세부터인데, 이 연령이 되면, 어두워지면 글씨가 잘 보이지 않게 됩니다. 또 거리를 멀리하지 않으면 보이지 않고, 곧 피로해지는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데. 이것이 진행되면, 무리를 해도 안경 없이는 볼 수 없게 됩니다. 굴절 이상인 사람은 근시의 경우 가까운 것을 잘 볼 수 있기 때문에, 노안경을 사용하는 연령이 늦고, 반대로 원시는 빨라지게 됩니다.
Q. 수술을 하면 노안이 빨리 온다고 하던데 사실인가요?
Q. 노안이 오면 라식수술을 못한다고 하던데요?
Q. 노안렌즈는 무엇인가요 ?